조세범칙조사(세무사찰)을 받고 계십니까?

저희는 검찰청 검사, 법원 판사 출신 등 140여명의 변호사를 보유하고 있는 형사 법무법인,
특히 조세범칙조사(국세청), 국세범칙수사(검찰·경찰) 및 조세불복청구 대리 법무법인입니다.

저희를 믿고 맡겨 주십시오.

세무회계뉴스

정치경제

  • >
  • 세무회계뉴스
  • >
  • 정치경제
제목 박주선 "민평당, 지방선거 끝나면 소멸할 것"
작성자 법무법인 동인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정당인 바른미래당이 13일 공식 출범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신당의 공동대표를 맡을 것으로 유력한 박주선 국회부의장이 민주평화당을 향해 작심한 듯 비판에 나섰다.

이는 보수정당인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추진하면서 일부 이탈한 호남 민심을 되돌리고 민평당을 한층 고립시키려는 전략으로 읽힌다.

박 부의장은 이날 YTN 라디오에 나와 "(민평당에 가는 길은)호남을 고립화, 또 폐쇄화, 왜소화시키는 길이고 호남인이 진정 바라는 길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바른정당 행(行)을 택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그는 "교섭단체도 구성하지 못한 민평당, 또 호남 사람끼리만 하고 있는 민평당이 호남을 위해서나 나라를 위해서 할 수 있는 일은 없다"면서 "바른국민당에 남아 호남의 이익을 대변하고 국가를, 미래를 위해서 대비하는 역할을 하겠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그는 민평당에 대해 "호남 사람끼리만 하는 정당은 마치 우물 안 개구리 정당으로서 지방선거가 끝나면 소멸된다고 확신한다"며 민평당을 호남당으로 규정했다.

또 지방선거와 관련해 그는 "민평당은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내기는 어렵다고 본다. 아마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경쟁하는 상황 속에서 국민의당 세력이 나누어지다 보니까 민주당에게 어부지리를 주는 경우가 생길 수 있다고 예측한다"고 내다봤다.

전날 안철수 대표도 기자간담회에서 "개인의 정치적 입지를 위해 호남을 고립시키는 민평당에 대해 호남(민심)도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며 "민평당은 민주당 2중대를 자처했으니 (지선에서)호남은 여당과 바른미래당의 대결구도가 펼쳐지게 될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http://www.jose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