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법인 동인

상속·증여세, 법인세, 종합(양도)소득세 포탈 혐의 또는 세금계산서 발급 의무 위반 등으로
과세관청의 세무조사를 받고 계시거나 같은 혐의로 검찰청에 고발(예정)되셨습니까?

저희는 검찰청 검사, 법원 판사 출신 및 공인회계사 자격을 보유한 160여명의 변호사와 세무사를 보유하고 있는
조세범칙조사(국세청), 조세범칙수사(검찰?경찰) 및 조세불복청구 대리 법무법인입니다.

저희를 신뢰하고 맡겨 주십시오. 귀하에게 헌신하겠습니다.

클릭!이슈

클릭!이슈

  • >
  • 클릭!이슈
 
작성일 : 18-12-20 17:09
증여세액 공제액의 범위(세대생략증여의 경우)
 글쓴이 : 법무법인동인
조회 : 613  

손자들이 할아버지로부터 생전에 증여 받은 재산에 대하여 세대생략가산액을 포함한 증여세를 납부한 이후 증여자인 할아버지가 사망하였고, 손자들의 아버지가 상속 개시 전에 사망하여 이들이 대습상속인이 된 경우, 앞선 사전증여가 상속인에 대한 증여에 해당하는 것일까요?


또한, 상속인에 대한 증여에 해당한다면, 세대를 건너뛴 사전증여재산이 상속재산가액에 가산되어 상속세 산출세액에서 공제하는 증여세액에 할증과세로 인한 세대생략가산액이 포함되는 것일까요?


이에 대하여 2018. 12. 13., 대법원은,

상속세는 상속으로 인한 상속개시일 현재의 상속재산에 대하여 부과하는 것으로 상속세를 납부할 의무 역시 상속이 개시되는 때 성립하고, 상속인은 각자가 받았거나 받을 재산을 기준으로 상속세를 납부할 의무가 있다. 여기서 상속인에는 민법 제1001조 및 1003조에 따른 대습상속인도 포함된다[구 상속세 및 증여세법(2013. 3. 23. 법률 제11690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이하구 상증세법이라 한다) 1조 제1, 3조 제1항 등]. 따라서 피상속인이 사망하여 상속이 개시된 때에 대습상속의 요건을 갖추어 구 상증세법상 상속인이 되었다면, 그 상속인이 상속개시일 전 10년 이내에 피상속인으로부터 증여받은 재산의 가액은 구 상증세법 제13조 제1항 제1호에 따라 상속인에 대한 증여로 보아 상속세 과세가액에 포함되어야 한다.”고 판시하였고, 또한,

 증여자의 자녀가 아닌 직계비속에 대한 증여에 해당하여 구 상증세법 제57조에 의한 할증과세가 이루어진 이후에 증여자의 사망으로 인한 상속이 개시되어 수증자가 민법 제1001조의 대습상속 요건을 갖추어 상속인이 되었다면, 구 상증세법 제28조 제1항 본문에 따라 상속세산출세액에서 공제하는 증여세액에는 할증과세로 인한 세대생략가산액을 포함한다고 보아야 한다. 그 이유는 다음과 같다.
  (
) 상속세는 재산상속을 통한 부의 세습과 집중의 완화 등을 위하여 마련된 것으로, 구 상증세법 제27조는 세대생략으로 인한 과세상 불균형 등을 방지하기 위하여 상속으로 인한 부의 이전이 세대를 건너뛰어 이루어진 경우 할증과세를 하되, 세대생략에 정당한 사유가 있는 대습상속의 경우를 할증의 대상에서 제외하고 있다. 이러한 상속세의 과세 목적과 더불어 상속개시 시점을 기준으로 상속세 과세대상이 원칙적으로 정하여진다는 점 등을 고려하면 미리 증여의 형식으로 부를 세습함으로써 상속세의 부담을 부당하게 감소시키는 행위를 방지할 필요가 있다. 이에 따라 구 상증세법은 제57조에서 세대생략 상속과 마찬가지로 세대생략 증여에 대하여도 할증과세를 하고 있으며, 13조 제1항 제1호에서 상속인에 대한 일정한 범위의 사전증여재산을 상속세 과세가액에 가산하도록 하고 있다
.
  (
) 한편 상속인은 상속재산 중 각자가 받았거나 받을 재산의 비율에 따라 상속세를 납부할 의무가 있는데, 이는 피상속인의 사망을 계기로 무상으로 이전되는 재산을 취득한 자에게 실질적 담세력을 고려하여 그 취득분에 따른 과세를 하기 위한 것이므로, 상속세의 납부세액을 결정할 때 이를 반영하여야 한다. 구 상증세법 제28조가 사전증여재산에 대한 증여세액을 상속세산출세액에서 공제하도록 규정함으로써 사전증여재산을 상속세 과세가액에 가산하여 누진세율에 의한 과세의 효과를 유지하면서도 이중과세를 배제하고자 하는 것(대법원 2012. 5. 9. 선고 2012720 판결 등 참조)도 역시 같은 취지에서이다
.
  (
) 따라서 세대를 건너뛴 증여로 구 상증세법 제57조에 따른 할증과세가 되었더라도, 그 후 증여자의 사망으로 상속이 개시된 시점에 수증자가 대습상속의 요건을 갖춤으로써 세대를 건너뛴 상속에 대하여 할증과세를 할 수 없게 되어 세대생략을 통한 상속세 회피의 문제가 생길 여지가 없다면, 세대생략 증여에 대한 할증과세의 효과만을 그대로 유지하여 수증자 겸 상속인에게 별도의 불이익을 줄 필요가 없다
.” 판시(대법원 201654275)하여,

이 경우는 상속인에 대한 증여에 해당하며세대생략가산액도 공제하는 증여세액 포함된다고 해석하였습니다.


이상 내용을 여러분들 사건에 참고하시기 바라며, 그 해결에 큰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